나는 비가 좋다.

과거에도 지금도….

때론 내리는 비에 몸을 맡겨 흠뻑 적져지고 싶기도 하다.

우산을 쓰며 걷는 거리가 정겹다.

우산속에 많은 이야기를 품고 걷는 시간 시간이 소중하다…

rain1

출처: https://www.bing.com/images/search?”비”

Advertisements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